2020.03.22 22:56

폴 사이먼~

조회 수 256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의 전설도 세월 앞에선 어쩔 수 없나보다.
허나 늘어난 주름만큼 노래의 맛도 깊어지니..
세월의 무게 정도는 가벼이 봐줄 수 있을 것 같다.

 

부디 건강하게 늘 그렇게 노래해주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 4년의 공백.. 1 갈기 2014.02.27 2818
4 벗은 맑은 산소 같은 존재다 밝은 배움 2014.03.05 2751
3 고스톱 칠 때 짝 안맞으면 부르세요~ file 갈기 2016.12.29 1224
2 오랜만에 써보는 사랑방 글... 3 갈기 2020.03.16 291
» 폴 사이먼~ 갈기 2020.03.22 256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Next
/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