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글
2010.01.01 17:36

혼자보내는 새해 첫날~

조회 수 14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하루가 늦게 시작된다.

9시쯤 눈을 떠서 난 한 날을 열었지만

10쯤 되어서야 막내와 아내가 눈을 뜬다.

큰 놈은 11시가 훌쩍 넘어 12시에 다가서서야 겨우 몸을 추스린다.

다들 처리한 아침 식사를 꼭 브런치로 만들어 때우는 놈이다.

 

밥이란 것을 몸으로 집어넣은 다음에

각자 정신이 없다.

역시 바쁘신 큰 놈은 친구들과 연락해서 오후 2시쯤 집을 나섰다.

막개는 자꾸 찜질방 타령을 한다.

헌데 난 찜질방은 정말 싫다.

개인 영역이 보장받지 않는 곳에서

여기저기 너부러져 30분도 아니고 수시간씩 때운다는 것이

내 체질에 전혀 많지 않는다.

 

그래서 난 집에 남기로 한다.

책이나 읽을련다.

아내와 막내는 신이 나서 찜질방을 향해 나간다.

 

혼자..

좀 적적하긴 하지만

또 혼자..

욱쑤시는 어깨를 끌안고 PC 앞에 앉아 글을 적고 있다.

그리고 스피커를 통해 흘러나오는

김창완 밴드의 신곡들..

 

그렇게 나의 2010년은 시작하고 있다.

 

헉 그런데 창완 형님의 Key가 이리 낮았던가!

세월의 무게를 고스란히 그의 노래에서 느끼게 된다.

썩 좋은 노래 솜씨는 아니지만 그래도 힘차게 질러대던

그의 하이톤이 나즈막한 아저씨의 저음으로 공기를 가른다.

 

그래 오히려 그것이 더 지금의 '그' 다울런지도..

질러대지 않아도 할 이야기는 다 할 수 있는 거니까..

그래도 창완형님이 계속 노래했음 좋겠다.

어줍짢게 드라마에 얼굴 내밀기 보다는

전기 기타를 잡은 그의 모습이 난 좋다.

 

그렇게 나의 2010년은 시작되고 있었다..

 

 

 

 

 

 


  1. No Image

    세종시는 충청도의 문제?

    참 못됐다. 세종시가 제기 된 것은 너무도 기형적인 대한민국의 국토 발전 현황때문이 아니던가! 인구의 반이 거주하는데다가 경제활동 역시 반 이상을 넘어가는 거대 비만증에 걸려 허우적 거리는 저 거인 수도권에 숨통을 터주고 아울러 한반도 구석구석 골...
    Date2010.01.11 Category갈기시평 Views1989
    Read More
  2. No Image

    결국은 기업 땅 퍼주기?

    세종시 수정안이라는 것을 살펴보니 세종시로 들어오겠다는 기업이나 대학 등에 평당 40만원 정도의 헐값에 토지를 주겠다는 거로군요. 아 이거 군침도는 제안입니다. 평당 6~70만원 들여 토지 정비해서 40만원에 파신다니.. 이런 남겨주는 장사가 어디에 있는...
    Date2010.01.07 Category갈기시평 Views1923
    Read More
  3. No Image

    혼자보내는 새해 첫날~

    하루가 늦게 시작된다. 9시쯤 눈을 떠서 난 한 날을 열었지만 10쯤 되어서야 막내와 아내가 눈을 뜬다. 큰 놈은 11시가 훌쩍 넘어 12시에 다가서서야 겨우 몸을 추스린다. 다들 처리한 아침 식사를 꼭 브런치로 만들어 때우는 놈이다. 밥이란 것을 몸으로 집어...
    Date2010.01.01 Category잡글 Views1411
    Read More
  4. No Image

    새해..

    나같이 완벽히 세속화에 성공한 이들에게 첫날... 이런 것은 참 거시기하다. 별다른 의미부여 없이 하루 하루를 성실하게 살아가는 나같은 이에게 2010년 1월 1일은 그냥 금요일일뿐이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마찬가지로 2009년 12월 25일 역시 금요...
    Date2010.01.01 Category잡글 Views1368
    Read More
  5. No Image

    김지하라는 이름의 한 시인..

    한 때 그의 글을 즐겨 읽었죠.. 군사독재 시절 핍박받는 지식인의 대명사가 되었던 그.. 절묘한 해학으로 당대 통치자들에게 회심의 한방을 터트리던 그.. 그가 언제부터인지 슬슬 맛이가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더 이상 이전의 그를 지금의 그에서 만나기 힘들...
    Date2009.09.27 Category갈기시평 Views192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6 Next
/ 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