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6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드디어 김한민 감독의 영화 <명량>을 봤습니다. 끝물때문인지 조금 여유있게 넉넉한 공간을 차지하며 즐길 수 있었습니다. 영화가 개봉된지 얼마 되지 않아 몇몇 인사들의 품평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었죠. 그때 누군가가 "명량은 졸작"이라는 레토릭을 던짐으로써 또 적잖은 사람들이 발끈하기도 했었죠. 

 

물론 영화 서사적인 면에서 <명량>은 그리 수작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한국형 블럭버스터라고 볼 수 있는 이 영화를 졸작이라고 평하는 것도 좀 아닌 것 같습니다. 

 

전 아주 재미있게 봤고, 영화적 완성도도 준수한 편이라고 말할 수 있겠네요. 

 

적지않은 이들이 <명량>은 우리 사회가 고대하는 영웅과 리더십을 전면에 내세우고 그렸기 때문에 흥행에 성공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제가 보기에 <명량>의 이순신은 개인이라 보기 힘들더군요. 그리고 감독 역시 <개인 이순신>에 집중하고 있지 않았습니다. 그의 언어나 행동, 고민, 갈등.. 어느 정도 영화적 서사를 통해 노출되고 있긴 하지만, 그런 개인 이순신의 묘사에 감독의 정성과 웅변이 들어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더군요. 

 

제가 보기에, 감독은 영화를 통해서 개인 이순신이 아니라, 그가 그일 수 있었던 환경과 원망, 그리고 소망을 입체적으로 그리려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래서 이순신은 개인이면서 동시에 모두의 바램을 담고 있는 통로요 집단이 됩니다. 전쟁의 전면에 서서 적군을 단칼에 처단하는 슈퍼맨 이순신이 아니라, 많은 이들의 소소한 정성과 응원, 그리고 보탬이 만들어내는 '사회적 존재로서 이순신'을 영화 <명량>은 그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니 지휘탑에서 호령하는 모습만이 아니라.. 번민하고, 화를 내고, 두려워하는 그의 모습과 그의 소중함을 인지한 소소한 인민들의 그를 지키고자 하는 정성 등이 모두 '이순신'이라는 신화의 주인공이 됩니다. 

 

그 점에서 영화 <명량>은 수백, 수천, 수만의 이순신을 말합니다. 회오리 속에 빨려들고 있는 대장선을 구하고자 팔을 걷고 나선 어부들의 걱정과 근심 속에 또 다른 이순신을 살펴야 하지 않을까요. 

 

그렇게 본다면.. <명량>이 이처럼 크게 성공한 것은... 민족주의적 감정을 자극한 것도 아니요, 구국의 영웅 이순신의 리더십 때문도 아닙니다. 오히려 관객들은 이 영화를 통해.. 역사의 거대 담론 속에 묻혀져 있던 소소한 이들의 주체적 각성을 자극 받았던 것은 아니었을까요? 관객들은 영웅 이순신때문이 아니라.. 그를 도와 역사를 쓰고 있는 민초들의 얼굴 속에 자신들을 보았기에 절절한 공감과 공명을 느낀 것이겠지요. 이런 그들의 정서를 민족주의적 정서라, 애국코드라 서늘하게 평한다면 그건 곤란합니다. 

 

영화는 이러한 가치관을 끝무렵 노젓는 소소한 이들의 입술을 통해 다시 한번 확인해 둡니다. 

 

“우리가 이렇게 개고생한 걸 후손들이 알까?”,

 

“모르면 호로자식들이지~”

 

그렇게 역사는 영웅의 모습으로 대표되지만, 본디 그 역사는 민초들의 것이었음을 영화는 소소한 묘사로 주장합니다. 

 

하여 이 영화는 한국 최고의 흥행작이 되기에 조금도 부족하지 않을 겁니다.

 

t1.daumcdn.jpg

 

 

 

 


  1. 국정농단 사태에 우리가 가져야 할 태도

    지금 제대로 대한민국의 국격이 유린되고 있는 중이다. 그리고 이미 새누리당을 비롯한 현 상황에 직접적 책임이 있는 자들은 박근혜-최순실을 하나로 묶어 ‘꼬리 자르기’하는 것에 골몰하고 있다. 그동안 그들을 감싸고돌던 언론이 이미 수개월 ...
    Date2016.11.08 Views376
    Read More
  2. 투사의 죽음을 읽고...

    아.. 글 귀 하나하나가 힘차게 살아나 가슴에 파고든다. 참으로 오랜만에 글로 맞아보는 감동의 통증이다. 그의 글을 만나니 그동안 백남기 선생의 힘겨운 투쟁이 눈 앞에 선명해진다. 난 그동안 선생의 평안한 안식을 훼방하는 세력이 밉고, 저주스러웠다. 한...
    Date2016.11.07 Category갈기시평 Views448
    Read More
  3. 박근혜 게이트에 대한 내 생각

    지금 제대로 대한민국의 국격이 유린되고 있는 중이다. 그리고 이미 새누리당을 비롯한 현 상황에 직접적 책임이 있는 자들은 박근혜-최순실을 하나로 묶어 ‘꼬리 자르기’하는 것에 골몰하고 있다. 그동안 그들을 감싸고돌던 언론이 이미 수개월 ...
    Date2016.10.31 Category갈기시평 Views135
    Read More
  4. <명량>이 그리고 있는 수백, 수천의 이순신....

    드디어 김한민 감독의 영화 <명량>을 봤습니다. 끝물때문인지 조금 여유있게 넉넉한 공간을 차지하며 즐길 수 있었습니다. 영화가 개봉된지 얼마 되지 않아 몇몇 인사들의 품평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었죠. 그때 누군가가 "명량은 졸작"이라는 레토릭을 던짐으...
    Date2014.08.31 Category영화읽기 Views1614
    Read More
  5. A Winter's Day

    지난 겨울.. 눈이 무척 많이 내리던 날.. 연구실에 앉아 창밖을 내려다 봤었죠. 하염없이 내리는 눈을 보며 자연스레 연구실에 세워두었던 기타에 손이 갔고.. 그렇게 그냥 기타현을 뜯으며 곡을 써봤습니다. 조금 단조로운 면도 있지만.. 그건 연주하면서 애...
    Date2014.03.23 Category작곡 Views143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6 Next
/ 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