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 시
2002.07.09 04:51

내가 詩를 읽었던 緣由

조회 수 2056 추천 수 31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내가 詩를 읽었던 緣由



애초에
詩를 읽었던 까닭은
詩 속에
하늘이 숨어 있지는 않을까
라는
서글픈 희망에서였다
그러나
맨 처음
내 속에서 일어났던
희망 속에 끝끝내
미적이며 꿈틀대던
검정 빛 한숨이
詩 속에 숨어 있을 법도 한
하늘을
어김없이 强姦해 버렸다
내가
詩 속에서 하늘을 읽고자 했던 뜻은
무엇인가
내 理性의 허약함이
끝내 심약한
센티멘탈리스트의
심장을 등장시켰기 때문인가
서글프게 하늘은
아무데도 없었다
딱 하나
그런 대로 하늘이
자리잡고 있는 곳은
바로
하늘을 보아야만 하겠다는
나의 가난한 希望에서 뿐이었다
이제 나는
詩를 읽지 않는다
하늘이
詩를 품고 있지 않아서이다
이는
詩가 하늘을 담고 있지 않다는 말과는
다르다
하늘은
내 초라한 희망 속에서만
벗겨진 여인네의
마알간 속살처럼
얼굴 붉히고 있다
이제 내게
유일한 작업은
賣美가 되어버린 하늘을
찾기보다는
보지 못한 하늘을
그리는 일
뿐이다




  1.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