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 시
2002.07.09 04:49

가을

조회 수 2129 추천 수 31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가을

 

노상 가을은 우리를 우낀다
가을은 이미 나를 버렸다
곪아터진 사과의
흔치 않는 독향에...
잃어버린 여운에도
서럽지 않던 내가
이미 가을에 쫓겨 버렸다
깨진 유리 파편 마냥
흩어져 버린 나의 실존이
여기저기 흐느껴 운다


  1.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