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읽기
2004.06.17 21:57

대초에 拍이 있었나니..

조회 수 2388 추천 수 34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모처럼 정돈된 부담이 미끌어진 지금.. 갈기는 한바탕 고함치며 즐거운 연주를 하고 싶어진다. 허나 서슬퍼런 나의 고답된 현실이 오늘도 그러한 갈증을 하나의 화석으로 앨범속에만 구속시키고 있다.

"태초에 拍이 있었나니
그것이 곧 음악의 시작이니라~"

한때 미8군 악단의 대명사였던 패티여사께서 90년대 초반을 화려하게 장식한 수줍은 청년 서태지의 음악을 듣더니 왈~ "아~ 그 친구 좋은 멜로디를 가지고 있으면서 왜 랩을 해~ 아까와~ 역시 음악의 맛은 맬로디인데 말이야~ 멜로디~~~"라고 한껏 느끼한 그녀의 혀 놀림을 자랑하고 있는 인터뷰를 본 적이 있다.

허허 뭘 모르시는구만~ 아마도 패티여사는 태고적부터 숭산을 비롯하여 각종 명산 골짝마다 숨겨두었던 저 유명한 音經의 비밀스런 첫장을 살펴본 적이 없으신 가 보다~

태초에는 오직 박만 있었던 것을.. 가락이란 것? 멜로디란 것?

그건 단지 박의 고저가 좀더 극대화 극단화된 것에 불과하다. 그리고 그 박이 가지고 있는 변형적 여유로움과 인간이란 유기체가 가지고 있는 성대의 떨림의 한계가 결성한 한시적 구성물일뿐.. 역시 그 가락 역시 박에 실리지않으면 음이 되지 못함을 패티 여사는 알 까닭이 없었던 것..

그래 조선땅에는 바로 그게 문제다.. 쪼도 모르는 것들이.. 달린 게 좃인줄 알고 깝친다는 거겠지. 그러니 제대로 말하는 놈들이 더 이상하게 취급받을 수도 있겄지.

그래서 내가 태초에 박이 있었다는 저 音經의 비책을 제 아무리 누설시켜도 잘 새겨듣거나 알아먹지 못하시겄지. 그래 잘난 분들은 잘나게 사시게나~ 난 그냥 오늘도 박을 즐기며 박터지게 즐겨볼란다~ ㅋㅋ


  1. No Image

    세상의 모든 근심, 때로는 호들갑...

    벗에게 벌써 벗의 편지를 받아 든지 한 달이 되어 가는 구만... 급하게 연락을 하겠노라고 몇 번씩이나 다짐을 했건만 이유 없는 분주함에 시달리는 유학생활이 자꾸 발길을 잡아끌더구만... 벗의 충분한 이해가 선점되길 바라고 있을 뿐이네... 벗의 이유 있...
    Date2002.07.09 Category문화읽기 Views215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