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6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드디어 김한민 감독의 영화 <명량>을 봤습니다. 끝물때문인지 조금 여유있게 넉넉한 공간을 차지하며 즐길 수 있었습니다. 영화가 개봉된지 얼마 되지 않아 몇몇 인사들의 품평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었죠. 그때 누군가가 "명량은 졸작"이라는 레토릭을 던짐으로써 또 적잖은 사람들이 발끈하기도 했었죠. 

 

물론 영화 서사적인 면에서 <명량>은 그리 수작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한국형 블럭버스터라고 볼 수 있는 이 영화를 졸작이라고 평하는 것도 좀 아닌 것 같습니다. 

 

전 아주 재미있게 봤고, 영화적 완성도도 준수한 편이라고 말할 수 있겠네요. 

 

적지않은 이들이 <명량>은 우리 사회가 고대하는 영웅과 리더십을 전면에 내세우고 그렸기 때문에 흥행에 성공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제가 보기에 <명량>의 이순신은 개인이라 보기 힘들더군요. 그리고 감독 역시 <개인 이순신>에 집중하고 있지 않았습니다. 그의 언어나 행동, 고민, 갈등.. 어느 정도 영화적 서사를 통해 노출되고 있긴 하지만, 그런 개인 이순신의 묘사에 감독의 정성과 웅변이 들어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더군요. 

 

제가 보기에, 감독은 영화를 통해서 개인 이순신이 아니라, 그가 그일 수 있었던 환경과 원망, 그리고 소망을 입체적으로 그리려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래서 이순신은 개인이면서 동시에 모두의 바램을 담고 있는 통로요 집단이 됩니다. 전쟁의 전면에 서서 적군을 단칼에 처단하는 슈퍼맨 이순신이 아니라, 많은 이들의 소소한 정성과 응원, 그리고 보탬이 만들어내는 '사회적 존재로서 이순신'을 영화 <명량>은 그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니 지휘탑에서 호령하는 모습만이 아니라.. 번민하고, 화를 내고, 두려워하는 그의 모습과 그의 소중함을 인지한 소소한 인민들의 그를 지키고자 하는 정성 등이 모두 '이순신'이라는 신화의 주인공이 됩니다. 

 

그 점에서 영화 <명량>은 수백, 수천, 수만의 이순신을 말합니다. 회오리 속에 빨려들고 있는 대장선을 구하고자 팔을 걷고 나선 어부들의 걱정과 근심 속에 또 다른 이순신을 살펴야 하지 않을까요. 

 

그렇게 본다면.. <명량>이 이처럼 크게 성공한 것은... 민족주의적 감정을 자극한 것도 아니요, 구국의 영웅 이순신의 리더십 때문도 아닙니다. 오히려 관객들은 이 영화를 통해.. 역사의 거대 담론 속에 묻혀져 있던 소소한 이들의 주체적 각성을 자극 받았던 것은 아니었을까요? 관객들은 영웅 이순신때문이 아니라.. 그를 도와 역사를 쓰고 있는 민초들의 얼굴 속에 자신들을 보았기에 절절한 공감과 공명을 느낀 것이겠지요. 이런 그들의 정서를 민족주의적 정서라, 애국코드라 서늘하게 평한다면 그건 곤란합니다. 

 

영화는 이러한 가치관을 끝무렵 노젓는 소소한 이들의 입술을 통해 다시 한번 확인해 둡니다. 

 

“우리가 이렇게 개고생한 걸 후손들이 알까?”,

 

“모르면 호로자식들이지~”

 

그렇게 역사는 영웅의 모습으로 대표되지만, 본디 그 역사는 민초들의 것이었음을 영화는 소소한 묘사로 주장합니다. 

 

하여 이 영화는 한국 최고의 흥행작이 되기에 조금도 부족하지 않을 겁니다.

 

t1.daumcdn.jpg

 

 

 

 


  1. 봉준호의 기생충

    드디어 <기생충>을 보았다. 2시간이 넘어가는 런닝타임을 잘 참아내며 보았다. 결론은 아카데미상을 받을만 했다. 무엇보다 탄탄한 스토리구조와 대사 라인이 참으로 찰졌다. 화면 톤이나 로케이션 헌팅 등 모든 게 봉준호 스러웠고, 배우들의 연기도 그리 크...
    Date2020.03.16 Category영화읽기 Views7
    Read More
  2. <명량>이 그리고 있는 수백, 수천의 이순신....

    드디어 김한민 감독의 영화 <명량>을 봤습니다. 끝물때문인지 조금 여유있게 넉넉한 공간을 차지하며 즐길 수 있었습니다. 영화가 개봉된지 얼마 되지 않아 몇몇 인사들의 품평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었죠. 그때 누군가가 "명량은 졸작"이라는 레토릭을 던짐으...
    Date2014.08.31 Category영화읽기 Views1626
    Read More
  3. 1번가의 기적

    금요일 오후.. 개강하기 전 모처럼 맞이한 무료함을 달랠겸.. iptv 채널을 고문하다가.. 무료 한국영화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윤제균 감독의 <1번가의 기적>(2007) 그러고보니 언젠가 TV 영화소개 프로그램에서 봤던 기억이 난다. 하지원과 임창정이 주연했던...
    Date2014.02.28 Category영화읽기 Views4427
    Read More
  4. No Image

    D-War를 보다..

    드디어 디워를 보았다. 작년 여름 온 가족이 함께 보려고 하다가.. 마눌님의 강력한 저항에 부딪혀 끝내 대업을 이루지 못하고.. DVD 출시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다. 드디어 디워 DVD가 나오고 온가족은 아니지만.. 중딩 큰 아들과 거실에 앉아 극장 스크...
    Date2008.02.29 Category영화읽기 Views2059
    Read More
  5. No Image

    Once (2006)

    언제부터인가 우리 사회는 큰 감동에 목말라 합니다. 무엇을 하든지 어떤 일을 보던지.. 항시 거대한 수식어와 감동적인 결말을 구석구석에서 기대하는 듯이 보입니다. 운동경기를 보든, 신문기사를 보든, 영화를 보든.. 거칠다고 느낄만큼 거대한 감동의 산...
    Date2008.02.03 Category영화읽기 Views2791
    Read More
  6. No Image

    이번엔 비틀즈다!! Across The Universe(2007)

    20세기 음악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그들.. 이전과는 다른 모습의 음악을 선보이며 대중음악의 영향력을 몇계단 위로 끌어올린 그들.. 바로 리버풀 항구 도시 뒷골목에서 성장한 그들.. 비틀즈.. 이미 비틀즈의 음악이 라이브 무대에서 사라진 지 한참이 지났...
    Date2008.02.01 Category영화읽기 Views2291
    Read More
  7. No Image

    카핑 베토벤 (Copying Beethoven, 2006)

    제목부터 요상하죠? 여기서 나오는 copy는 작곡가의 친필 악보를 필사한다는 의미입니다. 보통 작곡자들의 악보는 정신없이 혼란스럽습니다. 물론 아마데우스에 나오는 모짜르트처럼 한방에 그냥 완성된 작품을 만들어내는 천재도 분명있겠지만, 대부분은 초...
    Date2007.06.20 Category영화읽기 Views2279
    Read More
  8. No Image

    전도연의 '밀양'을 보고..

    이창동을 믿었기(?)에.. 그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 찾아갔었지만.. 종교(?)를 이야기하고 싶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하튼 그런데도 종교에 대한 기본적 식견이 상당히 짧은 이창동씨의 정리안된 이야기만 듣고 온듯합니다. 왜 密陽을 'Secret Sunshine'이라 ...
    Date2007.06.06 Category영화읽기 Views2564
    Read More
  9. No Image

    봉감독의 괴물?

    하두 언론에서 지랄들을 하길래 또 머시기인가 해서 식구들 데리고 가서 '천만 국민영화 만들기'에 일익을 했다. 가서 보니 봉감독의 장난끼가 구석구석에서 느물거리고 있는 잘 포장된 흥행용 코미디 영화더구만. 각종 다양한 상징장치들을 꺼내 들었긴 하지...
    Date2006.08.06 Category영화읽기 Views2352
    Read More
  10. No Image

    28일 후... (28 Days Later...)

    대니 보일이라는 감각있는 영국 출신 감독의 영화입니다. 우선 영화의 시놉시스부터 퍼와 보죠~ 시놉시스 세상이 분노하기 시작했다! 영국의 한 영장류 연구시설에 무단 잠입한 동물 권리 운동가들은 여러 대의 스크린을 통한 폭력 장면에 노출되어 있는 침팬...
    Date2006.03.19 Category영화읽기 Views300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