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읽기
2014.02.28 15:55

1번가의 기적

조회 수 44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금요일 오후.. 개강하기 전 모처럼 맞이한 무료함을 달랠겸.. iptv 채널을 고문하다가.. 무료 한국영화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윤제균 감독의 <1번가의 기적>(2007)

 

그러고보니 언젠가 TV 영화소개 프로그램에서 봤던 기억이 난다. 하지원과 임창정이 주연했던 바로 그 영화..

 

어떤 걸까? 살짝 궁금증이 도져서 2시간여 투자를 과감히 결정했다. 

 

영화를 쭉 지켜보자니.. 윤제균 감독의 체취가 강하게 배어나왔다. <두사부일체>, <색즉시공>, <해운대>, <하모니>, <퀵> 등

나름 한국적 코미디/드라마 부분에서는 한 몫 챙기고 있는 분이 아니신가. 게다가 <해운대>를 통해 1천만 관객동원이라는 상업적으로도 성공한 감독이라는 타이틀을 누리고 있는 분이시기도 하다. 

 

그리고 단순 상업지향적이지만은 않게 드라마 안쪽에는 나름 사람 냄새를 어느 정도 숨겨놓을줄도 아는 휴머니스트이기도 하다. <두사부일체>가 그렇고, <하모니>가 그렇고, 오늘 함께했던 <1번가의 기적>이 그렇다. 

 

복싱하는 여성으로 분한 하지원과 철거전문요원으로 등장한 임창정의 맛깔스러운 연기와 군데 군데 조금은 과하게 포장된 감독의 휴머니스트적인 설정이 영화의 내용을 어느 정도 채워주고 있다. 철거촌에서 살고 있는 복싱녀와 철거반 바람쟁이로 등장한 맘 약한 건달이라는 설정 자체가 이 영화가 지향하는 바를 그대로 드러낸다고 할 수 있겠다. 

 

거기에 스텔론 형님의 <록키1>의 플롯과 감동을 어떡하든 전해보려고 감독은 무진 애를 쓴다. 거기에 <웰컴투 동막골>(2005) 류의 조금은 어설픈, 그리고 약간은 강요적 메시지를 담고 있는 한국적 판타지가 영화의 무게를 의도적으로 무겁게 하고 있다. 

 

여하튼 영화를 보고나서 드는 처음 생각은 "볼만했다"라는 거다. 그렇게 신파조도 아니고, 그렇다고 아주 촌스럽지 않은 나름대로 다양한 미쟝센과 메시지로 무장한 볼만한 드라마가 이 <1번가의 기적>이 아닐까 싶다. 특히 암에 걸린 할아버지를 위해 준비한 토마토가 자신들을 향한 폭력의 도구로 변하는 모습.. 롱테이크와 토마토의 붉은 빛으로 대신한 아이들의 이 폭력신과 포크레인과 각목으로 무장한 철거반이 거주민들에게 가하는 압도적 폭압신과 오버랩되면서 감독은 충분한 자신의 의도와 의지를 수려한 미쟝센으로 남겨두었다. 

 

다만 임창정과 하지원의 겹침까지 좀 과도한 감독의 오버랩 기법 사용은 극의 긴장도를 심하게 흔들어 버렸다. 관객의 예측에 크게 벗어나지 않는 전개를 보임으로 오히려 영화의 재미를 끌어내렸다고 볼 수 있겠다. 아마도 무언가 관객들에게 전하고 싶었던 말을 감독이 심하게 의식한 탓이 아닐까 싶다. 

 

그래도 이 정보 한국 영화도 그렇게 쉽게 찾을 수 있는 게 아니지 않을까. 봐줄만했고, 또 나름 남는 것도 있는 그런 영화라 생각한다. 

 

movie_image.jpg

 

 

 

 

 


  1. 봉준호의 기생충

    드디어 <기생충>을 보았다. 2시간이 넘어가는 런닝타임을 잘 참아내며 보았다. 결론은 아카데미상을 받을만 했다. 무엇보다 탄탄한 스토리구조와 대사 라인이 참으로 찰졌다. 화면 톤이나 로케이션 헌팅 등 모든 게 봉준호 스러웠고, 배우들의 연기도 그리 크...
    Date2020.03.16 Category영화읽기 Views7
    Read More
  2. <명량>이 그리고 있는 수백, 수천의 이순신....

    드디어 김한민 감독의 영화 <명량>을 봤습니다. 끝물때문인지 조금 여유있게 넉넉한 공간을 차지하며 즐길 수 있었습니다. 영화가 개봉된지 얼마 되지 않아 몇몇 인사들의 품평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었죠. 그때 누군가가 "명량은 졸작"이라는 레토릭을 던짐으...
    Date2014.08.31 Category영화읽기 Views1626
    Read More
  3. 1번가의 기적

    금요일 오후.. 개강하기 전 모처럼 맞이한 무료함을 달랠겸.. iptv 채널을 고문하다가.. 무료 한국영화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윤제균 감독의 <1번가의 기적>(2007) 그러고보니 언젠가 TV 영화소개 프로그램에서 봤던 기억이 난다. 하지원과 임창정이 주연했던...
    Date2014.02.28 Category영화읽기 Views4427
    Read More
  4. No Image

    D-War를 보다..

    드디어 디워를 보았다. 작년 여름 온 가족이 함께 보려고 하다가.. 마눌님의 강력한 저항에 부딪혀 끝내 대업을 이루지 못하고.. DVD 출시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다. 드디어 디워 DVD가 나오고 온가족은 아니지만.. 중딩 큰 아들과 거실에 앉아 극장 스크...
    Date2008.02.29 Category영화읽기 Views2059
    Read More
  5. No Image

    Once (2006)

    언제부터인가 우리 사회는 큰 감동에 목말라 합니다. 무엇을 하든지 어떤 일을 보던지.. 항시 거대한 수식어와 감동적인 결말을 구석구석에서 기대하는 듯이 보입니다. 운동경기를 보든, 신문기사를 보든, 영화를 보든.. 거칠다고 느낄만큼 거대한 감동의 산...
    Date2008.02.03 Category영화읽기 Views2791
    Read More
  6. No Image

    이번엔 비틀즈다!! Across The Universe(2007)

    20세기 음악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그들.. 이전과는 다른 모습의 음악을 선보이며 대중음악의 영향력을 몇계단 위로 끌어올린 그들.. 바로 리버풀 항구 도시 뒷골목에서 성장한 그들.. 비틀즈.. 이미 비틀즈의 음악이 라이브 무대에서 사라진 지 한참이 지났...
    Date2008.02.01 Category영화읽기 Views2291
    Read More
  7. No Image

    카핑 베토벤 (Copying Beethoven, 2006)

    제목부터 요상하죠? 여기서 나오는 copy는 작곡가의 친필 악보를 필사한다는 의미입니다. 보통 작곡자들의 악보는 정신없이 혼란스럽습니다. 물론 아마데우스에 나오는 모짜르트처럼 한방에 그냥 완성된 작품을 만들어내는 천재도 분명있겠지만, 대부분은 초...
    Date2007.06.20 Category영화읽기 Views2279
    Read More
  8. No Image

    전도연의 '밀양'을 보고..

    이창동을 믿었기(?)에.. 그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 찾아갔었지만.. 종교(?)를 이야기하고 싶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하튼 그런데도 종교에 대한 기본적 식견이 상당히 짧은 이창동씨의 정리안된 이야기만 듣고 온듯합니다. 왜 密陽을 'Secret Sunshine'이라 ...
    Date2007.06.06 Category영화읽기 Views2564
    Read More
  9. No Image

    봉감독의 괴물?

    하두 언론에서 지랄들을 하길래 또 머시기인가 해서 식구들 데리고 가서 '천만 국민영화 만들기'에 일익을 했다. 가서 보니 봉감독의 장난끼가 구석구석에서 느물거리고 있는 잘 포장된 흥행용 코미디 영화더구만. 각종 다양한 상징장치들을 꺼내 들었긴 하지...
    Date2006.08.06 Category영화읽기 Views2352
    Read More
  10. No Image

    28일 후... (28 Days Later...)

    대니 보일이라는 감각있는 영국 출신 감독의 영화입니다. 우선 영화의 시놉시스부터 퍼와 보죠~ 시놉시스 세상이 분노하기 시작했다! 영국의 한 영장류 연구시설에 무단 잠입한 동물 권리 운동가들은 여러 대의 스크린을 통한 폭력 장면에 노출되어 있는 침팬...
    Date2006.03.19 Category영화읽기 Views300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