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읽기
2007.06.06 18:56

전도연의 '밀양'을 보고..

조회 수 2555 추천 수 16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이창동을 믿었기(?)에.. 그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 찾아갔었지만.. 종교(?)를 이야기하고 싶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하튼 그런데도 종교에 대한 기본적 식견이 상당히 짧은 이창동씨의 정리안된 이야기만 듣고 온듯합니다.

왜 密陽을 'Secret Sunshine'이라 했는지.. 이창동씨의 생각에 '밀'하면 '비밀'이란 말이 떠올랐나 봅니다. 한자어는 단일소로 의미를 지닌 독립된 언어체계라는 것을 우리 나라 사람들은 종종 잊곤 합니다. 그래서 종종 한자어를 볼 때 우리식대로 읽고 뜻을 풀어버리고 말지요.

'秘密'이라고 하는 것은 알지 못하는 것이 곽 차있는.. 아주 그윽한 그 무엇을 일컬는 말입니다. 하여 '密'에 'secret'라는 의미를 붙이기가 참으로 뭐합니다. 그런데도 과감하게 이름을 그렇게 왜곡시키고 있는 것은 이창동씨가 이 주제에 대해서 얼마나 억지춘향식 주장을 할 것인가는 시작부터 눈에 선합니다. 되도 않는 제목풀이를 갖다 붙인 이는 그 주제 역시 되도 않게 끌고 갈뿐입니다. (물론 밀에는 '몰래, 은밀하게' 라는 의미가 들어있긴 합니다. 밀수, 밀실, 밀주 등이 그런 쓰임새겠지요. 하지면 여기서 밀양은 그런 은밀하다는 뜻보다는 볕이 좋다는 의미로 해석하는 것이 정당할 겝니다.)

이창동씨 스스로는 이 영화를 통해 종교의 이야기도 결국 땅위의 이야기임을 말하고 싶었겠지만.. 결국 이창동씨가 그린 것은 종교 이야기가 아니라.. 사람들의 심리이야기였을 뿐이지요. 뭐 이전부터 보여준 이창동씨의 예의 그 나이브한 작품 구성 능력으로 보아 종교라고 하는 세밀한 주제를 밀도있게 그려냈을 것이라는 기대는 애초부터 하지 않았지만.. 해도 좀 심할 정도로 영화는 농익지 못한 대사만 읊조리고 있었습니다. 종교에 대하여(aboout religion) 이햐기 할라치면 좀더 진지하게 고민했어야 했을텐데.. 이감독은 단박에 떠오른 아이템 하나만 의지해서 과감하게 영화로 나아간듯해 보입니다.

사실 이창동감독이 따로 반복할 필요없이 종교는 아주 오래전부터 땅위의 것이었고, 또 땅 위의 것을 위해 존재해 왔습니다. 그것을 하늘의 것이라고 했던 것은 종교를 통해 이를 얻을 수 있는 몇몇 층들에 제한되어 있었을 뿐이지요. 그런 점에서 밀양에서 시도하고자 하는 이창동 감독의 종교론은 시작부터 비틀거리게 되어있습니다.

그리고 또하나 특정 종교를 통하여 종교 전체에 대한 이야기를 펼쳐보이고자 했을텐데.. 그 특정 종교마저도 주로 형식에만 치중했을 뿐.. 내용을 잡아채는 데는 무작정 실패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역시 사람들이 왜 종교를 택하게 되는 지에 대한 이창동감독의 고민이 농익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그러다보니.. 영화 전편 내내 어색한 그림들이 반복됩니다. 본질을 낚지 못하고 형식만 가지고 본질을 전하는 양 호도하기는 그렇게 어려울 뿐입니다.

다만 빛났던 것은 그 사람.. 전도연씨였습니다.

깐느의 여주인이 되기에 조금도 부족하지 않은 연기였습니다. 여러 각도에서 잡혀지는 그 사람의 표정은 어느 것 하나 버릴 수 없는 그 사람의 것.. 즉 전도연이 아닌 '이신애'의 것이었습니다. 크게 오버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주눅들지도 않으면서도.. 충분히 연기라는 것을 기억내게 하면서도 또한 그것을 잊게 만드는...

전도연이라는 사람은 참으로 농익은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이 사람의 연기 덕에 농익지 않은 이창동씨의 이야기가 대충 덮어지더이다.

몇몇 스스로 영화를 본다하는 이들은.. 또 이 영화에 대하여 왈가왈 토를 달겠지요. 하지만 영화로서 밀양은 별로입니다. 작가주의로 포장된 감독의 작품치고는 더 그렇습니다. 채익지 않은 작가주의는 '얼치기'일 뿐입니다. 이미 말씀드렸듯이 이 영화는 제목에 대한 이해부터 코미디로 시작하지 않습니까.

다만 그 사람의 연기만이 빛을 내는.. 그야 말로 '전도연 모노롤그'에 가까운 영화입니다.

영화를 보고난 후.. 전 이 영화를 이렇게 정리했습니다.


"같기도 철학의 유치한 포장.. 하지만 눈 부시게 빛나는 그 사람.. 전..도..연"


  1. No Image

    Jenseits der Stille (고요의 저편에..)

    Jenseits der Stille (고요의 저편에..) 그러고보니 저도 이 영화를 재미있게 본 기억이 나는군요.. 일종의 가족드라마, 성장드라마 라고나 할까요.. 이 영화는 라라(Lara)라는 한 소녀의 가족 이야기랍니다. 라라의 부모는 모두 청각장애자입니다. 그들은 소...
    Date2002.10.18 Category영화읽기 Views2524
    Read More
  2. No Image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역시 거장의 숨결은 좀 다른가? 모노노께 히메 이후에 더이상 작품을 만들지 않겠다던 미야자끼 하야오가 새로운 애니를 내어놓았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센과 치히로는 한 사람.. 그 아이의 본 이름은 치히로... 그러나 마녀에 의해 본명은 구축(악화...
    Date2002.08.08 Category영화읽기 Views3357
    Read More
  3. No Image

    "집으로..."를 보고...

    집으로... “오래만에 영화나 보러갈까?” “뭐 재미있는 거 있어?” “77살의 연상녀와 7살의 연하남의 기막힌 동거 이야기...” “음.. 정말 시공을 초월한 사랑의 승리이군...” “아냐 아냐! 그게 아니라.. 외할머니와 손자 이야기래~” “음... 아니, 뭐! 손자와 외...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2420
    Read More
  4. No Image

    '낯섦'과 '익숙함' - 영화 [매트릭스]를 보고 -

    '낯섦'과 '익숙함' - 영화 [매트릭스]를 보고 - 매트릭스(The Matrix)라는 영화를 보았습니다. 제 추측에, 이 영화를 본 사람들은 아마도 두 가지 상이한 감정이 머리 속을 떠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것을 구체화시켜 보자면 하나는 무척 '낯설음'일 것이고...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2584
    Read More
  5. No Image

    시네마 천국

    시네마 천국 모처럼 아름다운 영화를 만났습니다. 어찌나 아름답던지 저는 4,000원이라는 거금을 두번씩이나 그 영화의 관람을 위해 지불해야 했습니다. 최근들어 제가 본 영화중 이 영화를 따라잡을만한 영화는 없었읍니다. [시네마 천국]이란 제목의 이 영...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2087
    Read More
  6. No Image

    죽은 시인의 사회

    죽은 시인의 사회 제가 사는 집에서 5분 정도의 거리에 10층짜리 제법 그럴듯한 건물이 하나있습니다. 그리고 그 건물은 맨 꼭대기에 [크리스탈]이라고 하는 아담한 중형극장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바로 그 극장에서 상영되고 있는 ...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1937
    Read More
  7. No Image

    모스키토 코스트

    모스키토 코스트 지난 월요일 몇몇 대학부 회원들과 함께 신촌을 점령했습니다. 점령한 이유는 신촌역 부근에 있는 [시네마 신촌]이라고 하는 영화관을 습격하기 위해서였죠. 습격목적은 다름아닌 영화관람을 위해서였죠. 우리가 보려고하는 영화는 '모스키토...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1910
    Read More
  8. No Image

    영화:현대인의 神話

    "영화:현대인의 神話" 지난 여름 기승을 부렸던 두편의 영화가 서늘해진 가을바람에도 아랑곳하지않고 장기집권에 성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 두편의 영화는 임권택감독의 <將軍의 아들>과 이태리영화인 <시네마 天國> 입니다. 이 두 영화는 거의 두달이상 ...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2040
    Read More
  9. No Image

    아빠 왜 저 사람 도망만 다녀? (영화평-개벽)

    “아빠 저 사람 왜 도망만 다녀?” - 開闢은 다시 만들어져야 한다! 1991년 한국영화의 신기원을 이룩한 임권택 감독의 역작! 총제작 기간 1년!! 총 제작비 15억원!!! 총 동원인원 일만오천명!!!! 민초들의 침묵하는 고요에서 숨가쁜 혁명의 외침으로 급격히 빨...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189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