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읽기
2007.06.06 18:56

전도연의 '밀양'을 보고..

조회 수 2564 추천 수 16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이창동을 믿었기(?)에.. 그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 찾아갔었지만.. 종교(?)를 이야기하고 싶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하튼 그런데도 종교에 대한 기본적 식견이 상당히 짧은 이창동씨의 정리안된 이야기만 듣고 온듯합니다.

왜 密陽을 'Secret Sunshine'이라 했는지.. 이창동씨의 생각에 '밀'하면 '비밀'이란 말이 떠올랐나 봅니다. 한자어는 단일소로 의미를 지닌 독립된 언어체계라는 것을 우리 나라 사람들은 종종 잊곤 합니다. 그래서 종종 한자어를 볼 때 우리식대로 읽고 뜻을 풀어버리고 말지요.

'秘密'이라고 하는 것은 알지 못하는 것이 곽 차있는.. 아주 그윽한 그 무엇을 일컬는 말입니다. 하여 '密'에 'secret'라는 의미를 붙이기가 참으로 뭐합니다. 그런데도 과감하게 이름을 그렇게 왜곡시키고 있는 것은 이창동씨가 이 주제에 대해서 얼마나 억지춘향식 주장을 할 것인가는 시작부터 눈에 선합니다. 되도 않는 제목풀이를 갖다 붙인 이는 그 주제 역시 되도 않게 끌고 갈뿐입니다. (물론 밀에는 '몰래, 은밀하게' 라는 의미가 들어있긴 합니다. 밀수, 밀실, 밀주 등이 그런 쓰임새겠지요. 하지면 여기서 밀양은 그런 은밀하다는 뜻보다는 볕이 좋다는 의미로 해석하는 것이 정당할 겝니다.)

이창동씨 스스로는 이 영화를 통해 종교의 이야기도 결국 땅위의 이야기임을 말하고 싶었겠지만.. 결국 이창동씨가 그린 것은 종교 이야기가 아니라.. 사람들의 심리이야기였을 뿐이지요. 뭐 이전부터 보여준 이창동씨의 예의 그 나이브한 작품 구성 능력으로 보아 종교라고 하는 세밀한 주제를 밀도있게 그려냈을 것이라는 기대는 애초부터 하지 않았지만.. 해도 좀 심할 정도로 영화는 농익지 못한 대사만 읊조리고 있었습니다. 종교에 대하여(aboout religion) 이햐기 할라치면 좀더 진지하게 고민했어야 했을텐데.. 이감독은 단박에 떠오른 아이템 하나만 의지해서 과감하게 영화로 나아간듯해 보입니다.

사실 이창동감독이 따로 반복할 필요없이 종교는 아주 오래전부터 땅위의 것이었고, 또 땅 위의 것을 위해 존재해 왔습니다. 그것을 하늘의 것이라고 했던 것은 종교를 통해 이를 얻을 수 있는 몇몇 층들에 제한되어 있었을 뿐이지요. 그런 점에서 밀양에서 시도하고자 하는 이창동 감독의 종교론은 시작부터 비틀거리게 되어있습니다.

그리고 또하나 특정 종교를 통하여 종교 전체에 대한 이야기를 펼쳐보이고자 했을텐데.. 그 특정 종교마저도 주로 형식에만 치중했을 뿐.. 내용을 잡아채는 데는 무작정 실패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역시 사람들이 왜 종교를 택하게 되는 지에 대한 이창동감독의 고민이 농익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그러다보니.. 영화 전편 내내 어색한 그림들이 반복됩니다. 본질을 낚지 못하고 형식만 가지고 본질을 전하는 양 호도하기는 그렇게 어려울 뿐입니다.

다만 빛났던 것은 그 사람.. 전도연씨였습니다.

깐느의 여주인이 되기에 조금도 부족하지 않은 연기였습니다. 여러 각도에서 잡혀지는 그 사람의 표정은 어느 것 하나 버릴 수 없는 그 사람의 것.. 즉 전도연이 아닌 '이신애'의 것이었습니다. 크게 오버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주눅들지도 않으면서도.. 충분히 연기라는 것을 기억내게 하면서도 또한 그것을 잊게 만드는...

전도연이라는 사람은 참으로 농익은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이 사람의 연기 덕에 농익지 않은 이창동씨의 이야기가 대충 덮어지더이다.

몇몇 스스로 영화를 본다하는 이들은.. 또 이 영화에 대하여 왈가왈 토를 달겠지요. 하지만 영화로서 밀양은 별로입니다. 작가주의로 포장된 감독의 작품치고는 더 그렇습니다. 채익지 않은 작가주의는 '얼치기'일 뿐입니다. 이미 말씀드렸듯이 이 영화는 제목에 대한 이해부터 코미디로 시작하지 않습니까.

다만 그 사람의 연기만이 빛을 내는.. 그야 말로 '전도연 모노롤그'에 가까운 영화입니다.

영화를 보고난 후.. 전 이 영화를 이렇게 정리했습니다.


"같기도 철학의 유치한 포장.. 하지만 눈 부시게 빛나는 그 사람.. 전..도..연"


  1. No Image

    Bicentennial Man

    최근 한 케이블 방송에서 재미있는 영화 한편을 만났습니다. 물론 이 영화는 오래되었고, 또 이미 제가 독일에 있었을 때 본 것이기도 합니다. 그때도 무척 인상깊게 본 작품이었는데.. 이번에 다시 자막달린 방송으로 만나고 나니.. 그 재미와 인상이 독일에...
    Date2006.01.03 Category영화읽기 Views2517
    Read More
  2. 장금이의 연기 변신?

    산소같은 여인의 잔혹한 변모가 장안의 화제인 것 같다. 다들 이구동성으로 이영애의 연기 변신에 대해서 운운하고 있다. 하지만 내가 그 영화에서 발견한 이영애의 연기는 이전의 그녀가 출연했던 작품들과 비교하여 큰 변신은 커녕 초지일관하는 연기의 균...
    Date2005.08.05 Category영화읽기 Views2463
    Read More
  3. No Image

    '친절한 금자씨'를 보고..

    요즘 갈기 신났다. 계절학기 수업끝내고, 그 여파로 냉방병을 앓고 있으면서도 열심히 다시 냉방의 골짜기로 향하고 있다. 그만큼 더위의 무게가 크기 때문인가? 오늘도 낑낑거리며 더위를 이겨가다가... 다행히 아침부터 무진장 퍼붓는 장대비 덕분으로 시원...
    Date2005.07.29 Category영화읽기 Views2416
    Read More
  4. No Image

    아일랜드를 보고..

    애초에 크게 기대를 하지 않았다. 어차피 마이클 베이로부터 민감한 문제에 대한 통찰력있는 결과물을 기대하지는 않았기때문이다. 그의 영화 경력 속에 영향을 주고 받았던 다양한 영화의 편린들이 마치 짜집기처럼 전편을 휘어감고 있었다. 일단 베이는 워...
    Date2005.07.28 Category영화읽기 Views2735
    Read More
  5. No Image

    마다가스카를 보고..

    아이를 키운다는 것은 나의 선택을 제한하는 것과도 같다. 온 가족이 영화관을 찾을 때마다 난 보고 싶은 영화의 포스터를 뒤로하고 우선은 아이들에게 선택권을 맡겨버린다. 그런 선택의 결과 얻게된 영화관람 대상은 바로 마다가스카.. 드림 웍스에서 만든 ...
    Date2005.07.23 Category영화읽기 Views2172
    Read More
  6. No Image

    저패니매이션에 대한 한 단상

    일본인의 신화찾기 저패니매이션에 대한 한 단상 나의 일본애니에 대한 본격적인 순례는 미야자키 하야오라는 한 사람을 알면서부터이다. 그리고 나와 미야자키의 만남은 ‘원령공주(모노노께 히메)’라고 하는 그의 최근작으로부터 시작되었다. 후에 원령공주...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2600
    Read More
  7. No Image

    하울의 움직이는 성: 현대인을 위한 비신화화?

    하울의 움직이는 성: 현대인을 위한 비신화화? 신년맞이를 온 가족이 극장에서 했습니다. 바로 미야자키 하야오의 "하울의 움직이는 성"을 보기로 한 것이죠. 저희들의 계획은 그런대로 잘 진행되었습니다. 이제 4살이 된 막내의 인내가 간간히 틈을 보이긴 ...
    Date2005.01.02 Category영화읽기 Views2757
    Read More
  8. No Image

    꽃피는 봄이오면

    가끔씩은 수채화를 보고 싶어집니다. 세상이 너무 자극적이라서 그런가요? 그냥 마알간 소녀의 보조개처럼 그렇게 마음을 말갛게 씻어줄 수 있는 무언가가 그리워지기도 합니다. 무언가 그런 자극을 줄만한 소재를 구하다가 어쩔 수 없이 또 몇편의 비디오를 ...
    Date2004.12.18 Category영화읽기 Views2313
    Read More
  9. No Image

    매트릭스2를 다시 보고

    * 이틀전 써놓았던 글인데.. 사정없이 제 길어진 쪽글들이 볼성 사나워 한 글로 옮깁니다. 정상적인 평이라기 보다는 단편적인 인상평들의 모음이라고 보셔야 할듯 싶네요^^ 그럼~ - 1 - 오늘 짐을 다 꾸려놓고.. 별로 할일도 없고.. 생각은 싱숭생숭해서 다...
    Date2003.06.26 Category영화읽기 Views2531
    Read More
  10. No Image

    매트릭스2를 보고..

    1편에서 잔뜩 후까시를 잡았던 워쇼스키 형제는 2편에서는 나이롱 뽕을 잔뜩세우고 등장해버렸다.. 물론 두 형제 머리에 들어간 바람은 여전히 2편에서도 심오한듯 보이는 장난으로 치장되어있지만.. 1편에서만큼의 성공적인 후까시는 보여주지 못한듯 싶다. ...
    Date2003.06.03 Category영화읽기 Views334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