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읽기
2006.08.06 23:47

봉감독의 괴물?

조회 수 2351 추천 수 22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하두 언론에서 지랄들을 하길래 또 머시기인가 해서 식구들 데리고 가서 '천만 국민영화 만들기'에 일익을 했다. 가서 보니 봉감독의 장난끼가 구석구석에서 느물거리고 있는 잘 포장된 흥행용 코미디 영화더구만. 각종 다양한 상징장치들을 꺼내 들었긴 하지만.. 이미 감잡은 관객들 눈에는 뻔한 감독의 의도를 읽게 만드는, 아니 어쩌면 그런 것을 노리면서 좀더 복잡한 상징해석을 요구해볼까 싶은 얕은 꾀도 엿보이고 등등.. 그냥 더운 여름날 시원한 에어컨 바람 쐬면서 시간 죽이기에는 그만인 영화였다. 여하튼 화염병 제조법까지 물귀신처럼 끌고나온 봉씨의 유머는 아주 쬐금 웃겼다.

이 영화에 섵불리 반미 오락영화니, 사회풍자의 극치니, 본격적인 가족영화( 이 영화 가족영화아니다. 그냥 종족의 안전에 즉각적으로 반응하는 동물영화일 뿐이다! 거기에 특별히 가족에 대한 주제도 혹은 그에 대한 사회학적 반성도 도시 찾아볼 길이 없다. 그냥 내 새끼 살리기 정도가 유일한 설교일 뿐이다! 차라리 가족이야기로 따지자면 워너 브라더스의 인기 TV시리즈인 '스몰빌'이 훨 낫다~)니 등등의 너무 무거운 면류관을 주지 마시라~ 만약 이런 레토릭을 노리고 봉감독이 괴물을 만들었다면 상당히 유치한 발상이라고 볼 수 있다. 여하튼 봉씨나 박(찬욱)씨나 80년대 대학생활을 했던 이들이 지닌 시대에 대한 일종의 피해망상증에 가까운 책임의식은 오히려 영화의 재미를 반감시키며, 아울러 상상력의 한계를 너무 내부적으로 선 긋는 것 같다.

좀 더 날날이가 되었다면, 좀 더 막힘없이 생각을 풀었다면 피터 잭슨이라도 부럽지 않은 기묘한 작품들을 만들 수도 있었을텐데... 그 집요한 과대망상, 혹은 피해망상이 영화적 상상력을 자꾸 일정한 구석으로 몰아간다.

난 그게 참으로 아쉽다.

하지만 그렇다고 못봐줄 작품은 아니다. 기대했던 것 이상이 아니어서 그렇지... 그런데도 이 영화가 히트를 살벌하게 치고 있다! 도대체 왜?

뭐 일단 재미있다고 치고.. 둘째는 언론의 극성스러운 후원이고.. 셋째는 왜곡된 영화시장의 음모때문이요.. 넷째는 여전히 쏠리기에 행복해하는 한국 관객들의 들쥐 근성때문이다.

나는 괴물정도는 극장이 아니라 DVD로 안방에서 봐줘야 할 수준이라 분명히 선을 긋는다. 뭐 대단한 그림도 없는데.. 그걸 그렇게 큰 극장에서 뭐하러 봐야 할까? 스토리도 정돈 안된 네버엔딩 스토리인데.. ㅡ.ㅡ;;

뭐 그래도 현서역을 맡은 고아성 학생의 연기는 봐줄만 했다. 모처럼 성격파 여배우의 등장을 본 것 같아.. 고거는 흐믓했다..


  1. No Image

    Jenseits der Stille (고요의 저편에..)

    Jenseits der Stille (고요의 저편에..) 그러고보니 저도 이 영화를 재미있게 본 기억이 나는군요.. 일종의 가족드라마, 성장드라마 라고나 할까요.. 이 영화는 라라(Lara)라는 한 소녀의 가족 이야기랍니다. 라라의 부모는 모두 청각장애자입니다. 그들은 소...
    Date2002.10.18 Category영화읽기 Views2523
    Read More
  2. No Image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역시 거장의 숨결은 좀 다른가? 모노노께 히메 이후에 더이상 작품을 만들지 않겠다던 미야자끼 하야오가 새로운 애니를 내어놓았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센과 치히로는 한 사람.. 그 아이의 본 이름은 치히로... 그러나 마녀에 의해 본명은 구축(악화...
    Date2002.08.08 Category영화읽기 Views3347
    Read More
  3. No Image

    "집으로..."를 보고...

    집으로... “오래만에 영화나 보러갈까?” “뭐 재미있는 거 있어?” “77살의 연상녀와 7살의 연하남의 기막힌 동거 이야기...” “음.. 정말 시공을 초월한 사랑의 승리이군...” “아냐 아냐! 그게 아니라.. 외할머니와 손자 이야기래~” “음... 아니, 뭐! 손자와 외...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2420
    Read More
  4. No Image

    '낯섦'과 '익숙함' - 영화 [매트릭스]를 보고 -

    '낯섦'과 '익숙함' - 영화 [매트릭스]를 보고 - 매트릭스(The Matrix)라는 영화를 보았습니다. 제 추측에, 이 영화를 본 사람들은 아마도 두 가지 상이한 감정이 머리 속을 떠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것을 구체화시켜 보자면 하나는 무척 '낯설음'일 것이고...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2582
    Read More
  5. No Image

    시네마 천국

    시네마 천국 모처럼 아름다운 영화를 만났습니다. 어찌나 아름답던지 저는 4,000원이라는 거금을 두번씩이나 그 영화의 관람을 위해 지불해야 했습니다. 최근들어 제가 본 영화중 이 영화를 따라잡을만한 영화는 없었읍니다. [시네마 천국]이란 제목의 이 영...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2087
    Read More
  6. No Image

    죽은 시인의 사회

    죽은 시인의 사회 제가 사는 집에서 5분 정도의 거리에 10층짜리 제법 그럴듯한 건물이 하나있습니다. 그리고 그 건물은 맨 꼭대기에 [크리스탈]이라고 하는 아담한 중형극장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바로 그 극장에서 상영되고 있는 ...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1932
    Read More
  7. No Image

    모스키토 코스트

    모스키토 코스트 지난 월요일 몇몇 대학부 회원들과 함께 신촌을 점령했습니다. 점령한 이유는 신촌역 부근에 있는 [시네마 신촌]이라고 하는 영화관을 습격하기 위해서였죠. 습격목적은 다름아닌 영화관람을 위해서였죠. 우리가 보려고하는 영화는 '모스키토...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1910
    Read More
  8. No Image

    영화:현대인의 神話

    "영화:현대인의 神話" 지난 여름 기승을 부렸던 두편의 영화가 서늘해진 가을바람에도 아랑곳하지않고 장기집권에 성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 두편의 영화는 임권택감독의 <將軍의 아들>과 이태리영화인 <시네마 天國> 입니다. 이 두 영화는 거의 두달이상 ...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2040
    Read More
  9. No Image

    아빠 왜 저 사람 도망만 다녀? (영화평-개벽)

    “아빠 저 사람 왜 도망만 다녀?” - 開闢은 다시 만들어져야 한다! 1991년 한국영화의 신기원을 이룩한 임권택 감독의 역작! 총제작 기간 1년!! 총 제작비 15억원!!! 총 동원인원 일만오천명!!!! 민초들의 침묵하는 고요에서 숨가쁜 혁명의 외침으로 급격히 빨...
    Date2002.07.09 Category영화읽기 Views189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