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기시평
2006.11.29 19:07

노통이 옳다!

조회 수 1131 추천 수 9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헌재 소장 임명 사태에 대한 노통의 평가는 '굴복'이다. 맞다! 그건 굴복이다. 하지만 정상적인 상대에 대한 굴복이 아니라, 지극히 비정상적인 정치 잡배들에 의한 처절한 패배이다. 그것이 문제이고, 그것이 한국 정치수준의 적나라한 현장이다.

도대체 소통되지 않는 정치판을 가지고 무언가 해보려고 했다는 것 자체가 무척 안쓰럽고 애절해 보이기까지 한다. 그런 점에서 그가 임기를 제대로 마칠 수 있는가를 걱정한다는 것은 당연한 거다.

하지만 여기서 임기 운운을 한 것을 보면, 노통이 요즘 만지작거리는 카드의 규모를 가늠해볼 수 있게 해준다. 처음부터 느끼고 있던 바지만, 노통은 권력에 대한 집착을 애저녁에 끊은 사람같다. 그러기에 임기초부터 끊임없이 대통령직이라는 카드를 가지고, 대한민국 정치판에 확실한 반전을 기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보고자 했던 것 같다. 그 점에서 난 노통의 자세와 역사의식을 높이 산다. 그렇게 한국의 정치시스템이 그나마 정상으로 돌아오고, 정치판을 만들어주는 국민들의 의식이 한단계 성장한다면야 대통령직의 버림이 충분한 가치가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난 대통령직을 버리려 하는 노통의 자세와 역사적 책임의식을 높이 살 수 밖에 없다. 적어도 난 그가 그리는 한국 정치의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지지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그런 확실한 충격요법이 없이는 한국의 정치상황의 변화란 꿈도 꾸기 어려울 것이다.

그런 점에서 국무회의 모두에 행한 노통이 가지는 결연한 발언의 의미를 결코 녹녹히 해석해서는 안될 것 같다. 그만큼 한국의 정치판은 대통령직을 걸만큼 한심하기 때문이다.



  1.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