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9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바보가 천당서 띄우는 편지 

 

 

고졸 출신, 자수 성가

취임 부터 그들

바보를 아예 대통령으로

인정하려 들지 않았다

 

                                                    재임 5 동안 사사건건

                                                    시비 걸고 발목 잡고

                                                    탄핵까지 들먹거리고

                                                    대통령 못해 먹게했다

 

바보는 너무나 바보였다

세기 넘게 쌓이고 쌓인

한국 사회의 각종 악폐들

어찌 해보려 혼신을 다했다

 

                                                    정경 유착 / 금권 정치 타파

                                                    권위 주의 / 지역 감정 해소

                                                    서민 옹호 / 정의 사회 구현

                                                     몸을 던져 싸웠다

 

앙시엥 레짐에 밀착된 그들

빨갱이다, 좌파 노선이다

눈에 쌍심지 켜고

노무현 죽이기 작심했다

                                                                

                                                     바보가 낙향한  후에도

                                                   노무현 죽이기 이어졌다

                                                    뜻있는 해보려는 雄志

                                                    그들에겐 눈엣 가시였다

 

권력의 시녀 검찰이 나섰다

무죄 추정의 원칙

피의 사실 공포 금지의 원칙

아랑곳 않고 혐의를 마구 흘렸다

 

                                                    수구  꼴통 황색 신문들

                                                    얼씨구나 신나서 작문을 써댔다

                                                    한갓 혐의 사실 호도

                                                    한국식 인민재판으로 몰고 갔다

 

포괄적 뇌물죄 라고?

그럼, 권력 너가 누구에게

점심 얻어 먹은 것은

포괄적 뇌물이 아니더냐?

 

                                                   100 ?  500 ?  40 ?

                                                   그래, 백만 집사람이 빌려 썼다

                                                   남들같이 자식 키우고 싶은 母情

                                                   나중에 갚을 치고

 

해외에서 500 ?

얼굴 보고 돈이라고?

너가 몰랐을 없다고?

정황상그렇다고?      

                                                              

                                                    그들끼리 사업상 주고 받은

                                                    바보 얽어 넣으려 억지 춘향

                                                    어느 권력자 어떤 정치인 이라도

                                                     정황상잣대를 한번 대봐라

 

                                                                    

國監도 묻는 특수 활동비

법적 보장된 묻지 예산

이를 전용 횡령 했다고? 

역대 대통령에 한번 물어 봐라

 

 

                                                     1 시계 뇌물로 받았다고?

                                                     명품이 뭣인지도 모르는 바보다

                                                     바보가 그런 따위 걸치고

                                                     거드럭 거리는 속물로 보이더냐

                                                                  

하나님이 물으신다

아무리 상황이 어렵다 라도

세상에서 惡과 싸워야지

스스로 목숨을 끊었느냐고

 

                                                      바보는 눈물 흘리며 대답한다

                                                     죽이기 겨눈 화살 칼날

                                                      방어할수록 더욱 옥죄오는 强度

                                                      도저히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고통 시련이 하나면

비록 것이 惡法이라도

감옥이고 어디이고

즐거이 갔을 입니다

 

                                                   

                                                    그러나, 인해 고통받는

                                                     많은 주변 사람들 가족들

                                                    차마 눈을 뜨고 볼수 없었습니다

                                                    그들의 고통을 덜어줄 없는 바보

                                                    자신을 죽일 밖에 없었습니다.

 

 

하나님이 바보를 껴안으신다

너의 자결은 순교와 같니라

한국 역사상 대통령

이제 너의 진가가 밝혀지리라

 

                                                         <장동만: 05/25/09 >

://kr.blog.yahoo.com/dongman193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바보가 천당서 띄우는 편지 장동만 2009.06.01 7943
829 고양이의 포즈 현암 2009.05.07 9676
828 미네르바 관련 댓글 하나... 갈기 2009.01.10 8787
827 Obamerica의 도전과 시련 장동만 2008.12.05 6095
826 자기를 계발하는 모임 2009년 1월 강의 공고 - (유답) 당신 안에 답이 있다. 밝은 배움 2008.12.02 7080
825 저만 그런가요? 까페 사용이 많이 불편하네요. 밝은 배움 2008.10.26 6687
824 다음세대재단 [문화다양성 석사논문 지원사업] 안내 (지원마감 9/28) 붕장어 2008.09.24 7086
823 도성모 주최 제1회 철학자 초청 강연회를 다녀와서 밝은 배움 2008.09.21 5726
822 철학자 초청 강연회를 개최합니다.(서울) 밝은 배움 2008.08.28 6111
821 "도올과 성공학 모임(약칭 '도성모')" 소개와 [제9회 도올과 성공학 모임] 2008년 9월 21일 일요일 오후 3시~6시(민들레영토 신촌점 신관 또는 남산도서관) 밝은 배움 2008.08.25 5947
820 "도올과 성공학 모임(약칭 '도성모')" 소개와 8월 모임 소개 밝은 배움 2008.08.01 6369
819 논술지도를 준비하는 교사를 위한 책읽기과 글쓰기 연수가 시작됩니다~ 옹달샘 2008.07.23 4057
818 김진경, 이재복 선생님을 모시고 어린이문학 강의를 듣습니다~ 옹달샘 2008.07.23 3885
817 촛불 心志가 사른 것들 장동만 2008.07.19 3354
816 주목!! 갈기회 리뉴얼!! 갈기 2008.06.27 377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7 Next
/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