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기시평
2016.11.07 22:18

투사의 죽음을 읽고...

조회 수 2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링크 http://www.vop.co.kr/A00001085413.html

아.. 글 귀 하나하나가 힘차게 살아나 가슴에 파고든다. 참으로 오랜만에 글로 맞아보는 감동의 통증이다. 그의 글을 만나니 그동안 백남기 선생의 힘겨운 투쟁이 눈 앞에 선명해진다.

 

난 그동안 선생의 평안한 안식을 훼방하는 세력이 밉고, 저주스러웠다. 한 인간의 자연스런 죽음마저 막아대는 그들의 야만성에 진저리를 쳤었다. 허나 되려 생각해보면, 선생의 저 힘겨운 투쟁과 1년을 넉넉히 버티어준 의지가 없었다면, 오늘 주권자의 함성에 제대로 힘이 실렸을까.

 

저 차디찬 병실 속 침대 위에서 그가 이를 악물고 죽음의 사자를 잠시 뒤로 물리며 진실의 노래가 울려펴질 때까지 참아내주지 않았다면.. 오늘 이같은 진실의 웅변이 가능키나 했을까.

 

70평생 올곧게 사람답게 살아보려 애썼던 그의 몸부림이 결국 진실을 현실로 불러내어 우리모두의 가슴에 결실을 내려 한다.

 

가을의 끝자락.. 누가 그를 보내거나 막아선 것이 아니라... 선생은 생명을 걸고 우리의 '깨우침'과 '함께 나눔'을 위해 최선을 다해 투쟁했음을 난 이 글을 먹으며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정직하게 살고자 했던 선생의 '울림'이 이제 우리 어깨의 '행복한 부담'이 되어주기를 힘주어 기도한다.

 

 

~~~~~~~~~~~~~~~~~~~~~~~~~~~~~~~~~~~~~~~~~~~~~~~~~~~~~~~~~~~~~~~~~~~~~~~~~~~~~~~~~

투사의 죽음

 

이정무 편집국장

발행 2016-11-05 08:45:28

수정 2016-11-05 08:46:38

 

꼭 1년이 됐다. 백남기 선생이 물대포에 쓰러진 지. 그 때도 지금만큼 추웠다. 청계천의 다리 위에서도 종로1가의 싸움이 그대로 보였다. 골목길에서 다친 이들을 기다리던 앰블런스에까지 사정없이 쏟아져내리던 물대포는 한참 떨어져서 볼 때도 위협적이었다. 현장에서 그리 멀지 않은 사무실로 돌아왔을 때 노인 한 분이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송고되어 온 사진에서 그는 이미 의식을 잃고 있었다.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 선생이 누구인지, 어떤 삶을 살아오셨는지를 알게 되었을 때 떠오른 노래가 ‘투사의 유언’이었다.

 

“한평생 후회없이 싸우다간다. 
못 다한 일들 가슴에 품고. 
나 다시 태어나면 무엇을 할까. 
또 다시 투사가 되어 투사가 되어~”

 

민중가요 노래패 꽃다지가 불렀던 이 노래가 이 때만큼 가슴에 박힌 적이 또 있었을까? 20대에는 소주 한 잔을 걸치고 핏대를 세워서 이 노래를 불렀지만, 이제는 그저 속으로만 읊조린다. 선생처럼 한 평생을 ‘싸운다’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알 것 같아서다. 유신과 싸우던 선생의 젊은 날과 우리 밀을 지으며 이름없는 ‘농사꾼’으로 살아온 시간은 다르지 않았다. 누구나의 삶에 차례로 찾아오는 후회와 갈등, 주저함의 순간이 선생이라고 왜 없었겠는가. 그 순간들을 이겨내며 한 자리에 서서 꿋꿋하게 살아오셨으니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 아스팔트 위에서 물대포를 견딘 것은 어쩌면 필연이었다.

 

지금은 모두가 대통령을 욕하고 있지만 1년 전만해도 시위에 나선 사람들을 보는 시선은 그리 곱지 않았다. 야당은 내홍과 분열에 시달리고 있었고, 박근혜 대통령은 다가오는 총선에서 압승을 거두고 영원히 권력을 이어갈 것처럼 보였다. ‘민중총궐기’가 끝나고나면 경찰이 민중단체들을 마구잡이로 때려잡을 것이라는 예측도 있었다. 지난 해 말 조계사로 피신했던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그렇게 끌려가 지금도 감옥에 있다. 그래도 1년전 민중총궐기에 나섰던 이들이 ‘싹쓸이’ 당하지 않을 수 있었던 건 선생이 삶과 죽음의 갈림길에 서서 모두를 독려했기 때문일 것이다.

 

겨울이 가면 봄이 오고, 여름이 깊어지면 선선한 바람이 분다. 그렇게 시류에 따라 살아가는 게 지혜라고도 하겠지만, 그래도 진정한 자유는 싸우는 데 있을 것으로 믿는다. 내가 일하는 사무실에서는 창덕궁을 넘어 서울대병원 쪽이 보인다. 그 때마다 저 곳에서 선생이 싸우고 있다는 걸 떠올렸다. 지난 1년을 나쁜 놈이 되지않고 살아갈 수 있게 해 준 선생께 진심으로 고마웠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다. 가슴에 품으셨을 못 다한 일들은 모두가 조금씩 나눠가졌으니 이제 고향의 흙에서 영원히 평화로우시길. 영원히 자유로우시길.

 

 

백남기어르신메인.jpg


  1. 통계를 대하는 한국 종교의 호들갑

    통계를 대하는 한국 종교의 호들갑 성탄시즌이 시작하기 직전 통계청에서 2015년도에 실시한 인구주택총조사 표본집계 결과를 발표하였다. 물론 이 자료에는 종교항목도 포함되어 있었다. 10년마다 공신력 있는 국가기관에서 내놓는 자료인지라 세간의 관심이 ...
    Date2016.12.29 Category종교학의 세계 Views182
    Read More
  2. 촉의 시대, 몸으로 응답하라!

    촉의 시대, 몸으로 응답하라! 독일 유학 중 매주 금요일 마다 농구를 즐겼다. 처음엔 한국 유학생들 중심으로 편을 나누어 경기를 했는데, 뒤로 갈수록 사람들이 빠지면서 몇 명의 독일친구들이 들어와 얼마 후에는 다국적 팀이 되어 매주 두세 시간씩 코트에...
    Date2016.12.27 Category종교학의 세계 Views418
    Read More
  3. 한국교회와 박근혜 게이트

    박근혜 게이트에 대해 교회 관련 한마디만 하고자 한다. 우선 한국교회는 비겁하고 무지했다. 최태민과 순실(혹은 순득과 그들의 자녀까지 포함) 집안에 의한 국정농단의 참담함을 이단 교파의 목사, 그리고 무당의 뻘짓으로 퉁치려 했다. 그러나 최태민이 안...
    Date2016.11.12 Category갈기시평 Views232
    Read More
  4. 국정농단 사태에 우리가 가져야 할 태도

    지금 제대로 대한민국의 국격이 유린되고 있는 중이다. 그리고 이미 새누리당을 비롯한 현 상황에 직접적 책임이 있는 자들은 박근혜-최순실을 하나로 묶어 ‘꼬리 자르기’하는 것에 골몰하고 있다. 그동안 그들을 감싸고돌던 언론이 이미 수개월 ...
    Date2016.11.08 Views184
    Read More
  5. 투사의 죽음을 읽고...

    아.. 글 귀 하나하나가 힘차게 살아나 가슴에 파고든다. 참으로 오랜만에 글로 맞아보는 감동의 통증이다. 그의 글을 만나니 그동안 백남기 선생의 힘겨운 투쟁이 눈 앞에 선명해진다. 난 그동안 선생의 평안한 안식을 훼방하는 세력이 밉고, 저주스러웠다. 한...
    Date2016.11.07 Category갈기시평 Views2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5 Next
/ 105